문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 답방 기대…언제 어디서든 만날 용의” > 뉴스룸 > 소식 | 남북정상회담


문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 답방 기대…언제 어디서든 만날 용의”

[신년 기자회견] “김 위원장, 평화·대화·비핵화 의지 있다고 본다”

2021-01-18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남쪽 답방은 남북 간에 합의된 사항”이라며 “그래서 언젠가 이뤄지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히고 “그러나 꼭 김 위원장의 답방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고 고집할 필요는 없다. 저는 언제 어디서든 김 위원장과 만날 용의가 있고, 그렇게 남북 정상 간에 만남이 지속되고 더 신뢰가 쌓이게 되면 언젠가 답방도 이뤄지게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언급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신년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또한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평화에 대한 의지, 대화에 대한 의지, 비핵화에 대한 의지는 분명히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북한이 요구하는 것은 그 대신에 미국으로부터 확실하게 체제의 안전을 보장받고 미국과의 관계가 정상화되어야 한다는 것”이라며 “큰 원칙에 대해서는 이미 북미 간의 싱가포르 1차 정상회담 때 공동선언으로 합의가 돼 있다. 문제는 합의된 원칙들을 어떻게 구체적·단계적으로 이행해 나갈 것인가라는 점에 대해서 합의를 이루지 못했기 때문에 하노이 정상회담이 불발로 그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바이든 신행정부는 톱다운(하향식) 보다는 보텀업(상향식) 방식의 회담을 더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싱가포르 선언에서 합의된 원칙을 구체화시키는 방안에 대해서 북미 간에 좀 더 속도감 있고 긴밀하게 대화를 해 나간다면 충분히 해법을 찾을 수 있는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그 해법을 찾을 수 있도록 한국도 최선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에 취임한 2017년 한반도 상황을 생각하면 전쟁의 먹구름이 한반도 상황을 가득 덮고 있다고 할 정도로 평화가 위협받는 상황이었다”며 “그런 상황에서 벗어나서 지금까지 평화를 잘 유지해 온 것은 큰 보람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남북 간 판문점선언이나 평양선언 등을 통해서 크게 발전시킬 수 있었는데, 그 이상 더 나아가지 못하고 그 단계에서 멈춘 것이 매우 아쉽다”고 말했다.

임기 내 남북 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서는 “올해 집권 5년차이기 때문에 남은 시간이 많지 않다. 그렇다고 해서 서두를 수는 없는 노릇”이라며 “성급하게 생각하지 않고 서두르지 않으면서 최선을 다해서 남북관계를 발전시킬 수 있다면 꼭 해 보고 싶은 일이다. 그냥 만나는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 뭔가 성과를 낼 수 있다면 언제든 어디서든 만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