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북에 소나무재선충병 방제약제 50t 전달 > 뉴스룸 > 소식 | 남북정상회담


정부, 북에 소나무재선충병 방제약제 50t 전달

2018-11-29



정부는 남북 산림병해충 방제협력을 위해 11월 29일 소나무재선충병 방제약제 50톤을 경의선 육로를 통해 북측 개성지역에 전달합니다. 전달되는 약제는 소나무재선충병 예방 및 솔껍질깍지벌레 방제에 사용되는 약제로서 유엔제재에 해당되지 않습니다.

금번 소나무재선충 방제협력은 감염시 소나무・잣나무가 100% 고사되는 피해의 특성, 북방수염하늘소를 매개로한 피해지역 확산 우려, 한정된 방제시기(11월~3월) 등 공동방제의 시급성과 중요성 등을 감안하였습니다.

또한, 금번 산림병해충 방제약제 전달은「평양공동선언(’18.9.19)」,「남북고위급회담(’18.10.15)」,「제2차 남북산림협력 분과회담(’18.10.22)」등에서 남북 간 합의사항을 이행하는 차원에서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우리측은 임상섭 산림청 산림산업정책국장을 단장으로 당국자와 산림전문가 등 15명이 방북하였으며, 방북단은 29일 08시30분 군사분계선을 통과하여 오전 중 약제 50톤 물량의 하차 및 인계인수작업을 진행하며, 오후에는 개성시 왕건왕릉 주변의 소나무림에서 공동방제 및 실무협의를 진행합니다.

남과 북은 지난 8.8일 금강산 지구에서 공동으로 산림 병해충 피해 현장을 점검한 바 있으며,금번 방북시에도 남북이 공동으로 개성인근의 소나무림의 병해충 피해현장을 둘러보고 전문가간 협의 및 공동방제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또한, 병해충 방제 외에도 향후 양묘장 현대화 및 산림보전· 보호를 위한 협력방안도 논의합니다.

산림병해충 방제 협력은 국경이 없는 산림병해충 확산을 방지함으로써, 남북 모두에게 호혜적인 사업으로, 남북이 협력하여 한반도 산림생태계를 보전한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