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4공동행사 방북단 평양 도착 > 뉴스룸 > 소식 | 남북정상회담


10·4공동행사 방북단 평양 도착

2018-10-04



10·4선언 11주년 기념 공동행사 참석을 위한 민관 방북단 160명을 태우고 성남공항을 출발한 정부 수송기 3대는 약 1시간 10분 만인 이날 오전 9시 58분께 평양국제비행장에 도착했습니다.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과 박명철 6·15공동선언실천 북측위원회 위원장, 안동춘 최고인민회의 부의장, 차희림 평양시 인민위원장, 원길우 체육성 부상, 강지영 조선종교인협회장 등 6명이 공항에 영접 나왔습니다.

리 위원장은 "평양 방문을 축하한다. 기쁜 방문이 될 것"이라며 "뿌리가 없는 줄기를 생각할 수 없는 것처럼 6·15선언, 10·4선언, 4·27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 자체가 우리 민족을 위하(는 것이)고 통일의 기준이라고 말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평양 정상회담 후) 정확히 2주만에 평양에 다시 왔다. 평양이 완전히 하나의 이웃으로 느껴진다"면서 "(10·4선언) 정신을 잘 이어서 내일 좋은 기념행사를 했으면 좋겠다"고 화답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