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5월1일 경기장’서 집단체조 관람 > 뉴스룸 > 소식 | 남북정상회담


문 대통령, ‘5월1일 경기장’서 집단체조 관람

‘우리의 소원은 통일’로 공연 마지막 장식

2018-09-20



문재인 대통령 부부가 19일 밤 김정은 위원장 부부와 함께 평양 ‘5월1일 경기장’에서 열린 집단체조와 예술 공연 ‘빛나는 조국’을 관람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부부와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부가 19일 밤 평양 ‘5월1일 경기장’에서 열린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 '빛나는 조국'을 관람하기 전 어린이에게 꽃다발을 받고 있다. ⓒ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9시 1분께 경기장으로 함께 입장했습니다. 두 정상이 모습을 드러내자 경기장을 가득 메운 15만여 명의 북측 주민들이 기립박수와 환호를 보냈습니다. 두 정상 부부는 전통 의상을 입은 남녀 화동으로부터 꽃다발을 건네받았습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차례로 손을 흔들어 답례하자 장내 함성은 더 커졌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리설주 여사와 함께 이날 밤 평양 ‘5월1일 경기장’에서 열린 '빛나는 조국'을 관람한 뒤 환호하는 평양 시민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좌석 배치는 중앙 연단 왼쪽으로 김정숙 여사, 문 대통령, 김 위원장, 리설주 여사,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순이었습니다.

공연이 시작되자 문 대통령은 몸을 앞으로 숙이고, 김 여사도 안경을 끼고 집중해 공연을 관람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어린 학생들이 선보이는 리듬체조를 응용한 기예나 태권도 시연이 펼쳐질 때 큰 박수를 보냈습니다.

특히 두 정상은 어린이들이 단체로 나와 롤러블레이드를 타면서 일제히 공연을 펼치자 함께 박수를 보냈고, 이때 리설주 여사도 함박웃음을 지었습니다.

‘빛나는 조국’은 원래 총 3장으로 이뤄져 있으나, 이날 문 대통령의 평양방문에 맞춰  특별장이 더해졌습니다.  최근 남북관계 개선 분위기를 반영하는 문구가 눈에 띄었습니다.

특히 마지막 부분의 카드섹션을 펼칠 때 배경화면으로  4‧27 판문점 선언 당시 사진들이 등장하고 배경음악으로 ‘우리의 소원은 통일’이 흐르자 관객들의 함성이 가장 커졌습니다.

1시간 20분여의 공연이 끝난 뒤 김정은 위원장이 연단에 올라 관중들의 함성속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연설을 소개하는 발언을 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오늘의 이 귀중한 또 한걸음의 전진을 위해 평양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의 지칠 줄 모르는 열정과 노력에 진심어린 감사의 뜻을 표하고 싶다”면서 “평양 시민 여러분, 문재인 대통령에게 다시 한 번 뜨겁고 열렬한 박수를 보내 주시기 바란다”면서 문 대통령을 소개했고 이어 문 대통령의 연설이 시작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