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백화원 영빈관에 모감주나무 기념식수 > 뉴스룸 > 소식 | 남북정상회담


문 대통령, 백화원 영빈관에 모감주나무 기념식수

나무말 ‘번영’…“무럭무럭 자라서 남북관계 발전에 함께 할 수 있기를”

2018-09-19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오후 2시 30분 백화원 영빈관 숙소 앞 정원에서 기념식수를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남측에서 가져온 10년생 모감주 나무를 심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기념식수할 나무인 모감주나무”라고 소개하면서 “꽃이 황금색 꽃이라 해 가지고 나무 말이 ‘번영’이다. 옛날에는 이 열매를 가지고 절에서 쓰는 염주를 만들었다고 해서 염주나무라고도 부르기도 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남북정상회담 숙소로 사용한 평양 백화원영빈관에
남쪽에서 가져온 10년생 모감주나무를 심은 뒤 박수를 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사회자 김종천 의전비서관의 안내에 따라 문 대통령이 먼저 삽으로 흙을 퍼 뿌렸습니다. 북측에서는 최룡해 부위원장이 동시에 흙을 뿌렸습니다. 이어 남측 산림청장, 북측 국토환경보호상이 흙을 세 번씩 뿌렸습니다.  이후 문 대통령과 최룡해 부위원장은 동시에 ‘번영의 물’을 몇 차례 주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 나무가 정말 무럭무럭 자라고, 그 다음에 꽃도 풍성하게 피고, 또 결실을 맺고, 또 그것이 남북관계 발전에 함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최 부위원장은 “식수 말이 곱다”며 “가을바람이 여러 곡식, 열매를 풍성하게 하고, 올 한 해는 황금 같은 귀중한 금덩어리로, 좋은 나무가 앞으로 무럭무럭 자라 통일의 길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남북정상회담 숙소로 사용한 평양 백화원영빈관에 남쪽에서 가져온 10년생
모감주나무를 심은 뒤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 겸 조직지도부장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기념식수 행사에는 김재현 산림청장,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현철 경제보좌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송영무 국방부 장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서훈 국가정보원장,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조명균 통일부 장관 등 남측 수행원과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김경준 국토환경보호상, 김능오 평양시 노동당 위원장 등이 북측 인사가 참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