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의 시대 끝내고 평화·번영의 미래 여는 실천적 방안” > 뉴스룸 > 소식 | 남북정상회담


“전쟁의 시대 끝내고 평화·번영의 미래 여는 실천적 방안”

윤영찬 수석, 선언 의의 설명...“북측 핵 불능화 실천적 단계 돌입”군사적 긴장 완화에서는 “실질적 불가침의 제도화 방안 제시” 평화 바탕으로 남북 공동 번영으로 가는 이정표 제시

2018-09-19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19일 남북 정상의 평양선언에 대해 “1953년부터 지금까지 65년간 이어져온 한반도 정전 상태를 넘어 실질적인 종전을 선언하고 그를 통해 조성된 평화를 바탕으로 공동 번영으로 가는 구체적 실천 방안을 제시했다”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9일 오전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9월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한 후 퇴장하고 있다. ⓒ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윤 수석은 ‘9월 평양공동선언’이 발표된 이날 오후 서울 메인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번 선언은 크게 ▲한반도의 비핵화 ▲남북관계 개선 ▲군사적 긴장 완화를 위한 군사분야 합의가 담겨있다"며 “이를  통해 조성된 평화를 바탕으로 공동 번영으로 가는 구체적 실천 방안을 제시했다”며 이같이 설명했습니다. 

구체적으로는 각 의제 별로 ▲북 핵 불능화의 실질적 단계 돌입 ▲평화를 바탕으로 공동번영으로 가는 이정표 제시 ▲실질적 불가침의 제도화 라는 성과를 거두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윤 수석은 “영변 핵시설의 불능화는 앞으로 신규 핵물질과 핵무기 생산 근원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겠다는 의지이며 그 자체로 의미가 크다”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방문 합의와 관련,  “북측 최고 지도자가 서울에 방문한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남북과 동북아 안보환경에 중요한 의의를 지닌다”고 밝혔습니다.

윤 수석은 이번 선언이 “한마디로 전쟁의 시대를 끝내고 한반도의 새로운 평화와 번영의 미래를 열기 위한 실천적 방안이라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저녁에 대집단체조 예술 공연을 관람할 ‘5월1일 경기장’에서 북측 주민 15만 명을 대상으로 1~2분 안팎의 간단한 인삿말을 하게 되며 이는 생중계될 예정입니다.

20일에는 백두산 방문이 예정돼 있으며 방문 후 삼지연 공항에서 일정을 마치고 서울로 귀환하게 됩니다. 문 대통령은 서울 귀환 후 23일 방미, 25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