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 10시 추가 정상회담 시작 > 뉴스룸 > 소식 | 남북정상회담


오전 10시 추가 정상회담 시작

백화원 영빈관에서 배석자 없는 두 정상 단독회담 진행저녁엔 평양 대중식당에서 시민들과 함께 식사

2018-09-19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 이틀째인 19일 오전 10시경 두 정상의 추가 정상 회담이 시작됐습니다. 
 

백화원 영빈관에 김정은 위원장이 찾아와 문재인 대통령과 공동입장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부는 이날 오전 10시 백화원 영빈관에 함께 입장했습니다.  회의장에는 두 정상만 입장해 배석자 없는 단독회담으로 진행 중입니다. 회담 결과 발표는 생중계될 예정입니다. 1차 회담은 전날인 18일 오후 3시 45분부터 5시 45분까지 두 시간 동안 이루어졌습니다. 

이에 앞서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서울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갖고 “두 정상간 합의가 어떻게 이뤄질지 지금은 예측하기 어렵다. 결과발표도 예정돼 있으나 정확한 시간은 알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윤 수석은 일정 발표에 앞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5월 2차 정상회담 때, 좋은 열매를 키워가는 가을에 대통령 부부가 평양에 오시면 성대하게 맞이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면서 “말 그대로 가장 성대하게 환영해주셨다”고 말했습니다. 또 "한반도 평화를 바라는 전 세계 이목이 평양에 집중되어 있습니다만, 한반도의 미래라는 무거운 짐을 짊어진 두 지도자는 가장 고독한 시간을 보내고 있을 것 같다. 승자와 패자를 가리는 담판이 아니라 모두가 사는 공존과 평화의 미래를 열어주시길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다음은 윤영찬 수석의 브리핑 주요 내용입니다 

오늘 일정을 말씀드리겠습니다. 
10시경 어제에 이어 추가 정상 회담이 있을 예정입니다. 두 정상간 합의가 어떻게 이뤄질지는 지금은 예측하기가 어렵습니다.  결과 발표도 예정은 돼 있지만 정확한 시간은 알수 없습니다.  일단 오전 정상회담 일부와 결과 발표는 생중계로 예정돼 있습니다.  

두 정상이 추가 회담을 하는 동안 김정숙 여사와 수행원들은  평양시 만경대구역 소재 ‘만경대학생소년궁전’을 방문할 예정입니다. 이 참관에는 리설주 여사도 동행할 것으로 관측됩니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이 끝나면 오찬을 위해 ‘옥류관‘으로 이동합니다 오찬 후 문 대통령 부부와 공식 수행원, 특별 수행원은 평양시 평천구역 소재 ‘만수대창작사’를  참관합니다.  이때 경제인들은 황해북도 송림시 석탄리에 소재한 ‘조선인민군 112호 양묘장’을 방문할 예정입니다. 이곳은  2016년 5월 준공된 곳으로 김정은 위원장이 재건을 지시한 곳입니다.  이어 평양시내 소학교 및 학령 전 어린이 교육을 담당하는 교육자 양성기관 ‘평양교원대학’을 방문합니다. 

저녁에는 평양 시민이 자주 찾는 식당인 ‘평양대동강 수산물식당’을 방문해 봄맞이 방에서 대통령 부부와 공식수행원들이 함께 식사합니다.  이 방 다른 테이블에는 평양 시민들이 자연스럽게 식사를 하게 됩니다.

이후에는 평양시 중구역 능라도 소재 북측 최대 규모의 종합체육경기장 ‘5월 1일 경기장’에서 대집단 체조 예술공연이 있습니다. 북측에서 준비를 했는데 우리 측의 입장을 최대한 고려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공연시간은 1시간이고 약 15만 명 정도의 관객이 참석한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