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시민단체·종교계 수행단도 북측과 만남 > 뉴스룸 > 소식 | 남북정상회담


정치·경제·시민단체·종교계 수행단도 북측과 만남

분야별로 북측 관계자 만나 각각 교류 협력 방안 논의

2018-09-18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평양을 방문한 정치인 ,경제인, 시민사회단체·종교계 대표 등 수행단은 정상회담 첫날인 18일  북측 관계자와 별도로 만남을 가졌습니다.  
 

18일 오후 평양 중구역 만수대의사당에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비롯한 평양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과 면담하고 있다. ⓒ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비롯한 특별수행원들은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등 북측 대표단과 이날 오후 만수대의사당 대회의장에서 면담했습니다.

이자리에 참가한 남측 수행단은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 송영무 국방부 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 장상 세계교회협의회 공동의장, 홍석현 한반도평화만들기 이사장,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박원순 서울시장, 최문순 강원도지사 등 입니다. 
 
 평양 중구역 만수대의사당에서 열린 평양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면담에 앞서 김 상임위원장이 특별수행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김영춘 해수부 장관, 도종환 문체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김 상임위원장,
조명균 통일부 장관, 송영무 국방부 장관, 김현미 국토부 장관. ⓒ 평양사진공동취재단

김영남  상임위원장과 북측 인사들은 우리 측 수행단과 일일이 악수를 나누며 인사했습니다.

김 상임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평양 방문을 열렬히 환영한다. 평양에서 북남 수뇌부 상봉에 대한 기대가 참 크다”면서 “북남은 물론 국제사회가 관심을 두고 있고 조선반도의 평화와 공동번영, 통일의 국면을 여는 중요한 계기가 되길 바라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단에 포함된 경제인들이 이날  인민문화궁전에서 열린
리용남 북측 내각부총리 면담에 참석했다. ⓒ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또한 김현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을 비롯한 경제인들과 공공기업대표들은 이날 인민문화궁전에서 리용남 내각부총리와  회동했습니다.

리 부총리는 “남측의 경제에 명망 있는 여러분의 평양 방문을 환영한다”며 “오늘 처음 뵙지만, 다 같은 경제인이고 통일을 위한 또 평화 번영을 위한 지점이 같아 마치 구면인 것 같다”고 웃으며 반갑게 맞이했습니다.

시민사회단체와 종교계 대표들도 김영대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 겸 사회민주당 중앙위원장을 만나는 등 분야별로 북측 인사들을 만나 한반도 평화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이 자리에는 북측 인사 6명, 남측 인사 10명이 참석했습니다.

한편, 여야 3당 대표와 안동춘 최고인민회의 부의장 등의 접견은 일정상 착오가 생겨 취소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