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정상회담, 2시간 진행…오후 5시45분 종료 > 뉴스룸 > 소식 | 남북정상회담


18일 정상회담, 2시간 진행…오후 5시45분 종료

문 대통령 “전세계인에게 평화와 번영의 결실 보여줬으면”김 위원장 “조미 상봉, 문 대통령 덕분…노력에 다시 한 번 사의”

2018-09-18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평양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 청사 로비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 시작 전 악수를 나누고 있다. ⓒ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18일 정상회담이 2시간 동안 진행된 뒤 오후 5시 45분 종료됐습니다. 회담은 김 위원장의 집무실인 노동당 본부 청사에서 열렸고 김 위원장은 청사 앞까지 나와 문 대통령을 직접 맞이했습니다.

북측 고위 간부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눈 문 대통령은 방명록에 ‘평화와 번영으로 겨레의 마음은 하나! 2018.9.18. 대한민국 대통령 문재인’이라고 작성했습니다.

이어 양 정상은 계단을 통해 걸어서 2층 회담장으로 이동했습니다. 남측 취재진에게도 회담장 입장을 잠시 허용했습니다. 김 위원장의 집무실인 노동당 본부 청사가 남측 언론에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평양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 청사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켜보는 가운데 방명록에 서명하고 있다. ⓒ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평양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 청사를 방문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에 앞서 남긴 방명록. ⓒ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회담에서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님을 세 차례 만났는데, 제 감정을 말씀드리면 ‘우리가 정말 가까워졌구나’ 하는 것”이라며 “또 큰 성과가 있었는데, 문 대통령의 지칠 줄 모르는 노력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남 관계, 조미 관계가 좋아졌습니다. 역사적인 조미대화 상봉의 불씨를 문 대통령께서 찾아줬습니다. 조미상봉의 역사적 만남은 문 대통령의 덕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라며 “이로 인해 주변지역 정세가 안정되고, 더 진전된 결과가 예상됩니다. 문 대통령께서 기울인 노력에 다시 한 번 사의를 표합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먼저 김정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 평양 시민들의 열렬한 환대에 감사드립니다. 정말 기대 이상으로 환대해 주셨습니다”라고 화답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판문점의 봄이 평양의 가을이 됐습니다. 다섯 달 만에 세 번을 만났는데 돌이켜보면 평창 동계올림픽, 또 그 이전에 김 위원장의 신년사가 있었고, 그 신년사에는 김 위원장의 대담한 결정이 있었습니다”라며 “(지금까지의) 이 과정은 김 위원장의 결단에 의한 것이었고, 새로운 시대를 열고자 하는 김 위원장의 결단에 사의를 표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평양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 청사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 대통령은 이어 “평양 시내를 오다 보니 평양이 놀랍게 발전돼 있어 놀랐습니다. 산에도 나무가 많았습니다”라며 “어려운 조건에서 인민의 삶을 향상시킨 김 위원장의 리더십에 경의를 표하며 기대하는 바가 큽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한편으로, 우리가 지고 있고 져야할 무게를 절감하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낍니다”라며 “8천만 겨레에 한가위 선물로 풍성한 결과를 남기는 회담이 되길 바랍니다. 전세계도 주시하고 있고, 전세계인에게도 평화와 번영의 결실을 보여줬으면 좋겠습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회담에 우리 측은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북측에서는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과 김여정 중앙위 제1부부장이 배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