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김 위원장과 평양 시내 카퍼레이드 > 뉴스룸 > 소식 | 남북정상회담


문 대통령, 김 위원장과 평양 시내 카퍼레이드

순안공항→백화원 영빈관…문 대통령 손 흔들며 시민들에게 화답

2018-09-18



평양 순안공항에서 공식 환영행사를 마친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으로 가는 길을 따라 카퍼레이드를 벌이며 시민들의 열띤 환영을 받았습니다.

공항을 떠난 문 대통령 일행의 이동 경로를 따라  환영 인파가 끝없이 이어졌습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 방문을 환영하는 인파가 10만 명에 이른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무개차를 함께 타고 순안공항에서 백화원 영빈관으로 이동하고 있다. ⓒ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한반도기와 붉은색 꽃술을 흔드는 시민들 사이로 교복을 입은 학생들의 모습도 눈에 띄었습니다. 

시내에 들어서기 직전 차에서 내린 문 대통령에게 또 한번 환영 꽃다발이 전달됐습니다. 
 
길가는 물론 상점 건물 2,3층에서도 꽃술을 흔드는 시민들에게 문 대통령도 손을 크게 흔들며 화답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무개차를 함께 타고 순안공항에서 백화원 영빈관으로 이동하고 있다. ⓒ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무개차로 갈아탄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나란히 손을 흔들며 시내 카퍼레이드에 나섰습니다. 

지난 2000년 정상회담에서는 공항 영접만, 2007년에는 카퍼레이드만 있었던 데 비해 이번엔 북측이 두 행사를 모두 마련한 것 입니다. 

오토바이 행렬을 앞세운 문 대통령 일행은 여명거리 등 평양 시내를 지나 공항출발 1시간여만에 숙소인 백화원영빈관에 도착했습니다. 

영빈관 내부는 김정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가 직접 안내했습니다. 
 
평양 순안공항에서 평양시내로 향하는 거리에 시민들이 꽃을 흔들며 문재인 대통령을 환영하고 있다. ⓒ 평양사진공동취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