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정상회담

소식

문 대통령 “번잡한 절차·형식 뺀 남북정상회담 의미 컸다”

- 수보회의서 언급…“수시로 회담 할 수 있다면 남북관계 빠른 발전 촉진할 것” 
- “유사시 군통수권 등 공백 방지, 관련국 통지 방안 등 강구해야” 당부

2018.05.28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5월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하기 앞서 백두산 그림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6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열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제2차 정상회담과 관련, “이번 남북정상회담에서 무엇보다 의미가 컸던 것은 남북의 정상이 긴급한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번잡한 절차와 형식을 생략하고, 일상적인 만남처럼 쉽게 연락하고 쉽게 약속하고 쉽게 만났다는 사실”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28일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남북 간에 지난 판문점 회담(4·27)이나 올해 가을에 예정돼 있는 평양 회담처럼 격식을 갖춰서 정기적인 회담을 갖는 것은 남북 관계 발전을 위해 매우 중요한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그에 더해 정기적인 회담 사이에라도 긴급한 필요가 있을 경우 이번처럼 판문점 남측 지역과 북측 지역을 번갈아 오가며 실무적인 회담을 수시로 할 수 있다면 남북 관계의 빠른 발전을 더욱 촉진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유사한 회담 방식이 있을 수 있다는 것을 염두에 두고 유사시 대통령 직무대행이나 군통수권 등의 공백을 막기 위한 사전준비, 군 수뇌부와 NSC 상임위원들의 비상 대기 등 필요한 조치들과 취재진의 균형을 갖추는 문제, 관련국들에 대한 사전 및 사후 통지 방안 등을 미리 잘 강구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