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정상회담

소식

문재인 대통령, 9일 한‧일‧중 정상회의 참석

- 대한민국 현직 대통령으로 6년 반만에 방일
- 한반도 비핵화· 항구적 평화 정착 위한 한·일·중 3국간 협력 논의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 2018.5.1
 


문재인 대통령은 5월9일 제7차 한‧일‧중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당일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합니다. 이번 방일은 대한민국의 현직 대통령으로서는 6년 반 만에 이루어지는 것입니다.

문 대통령은 이번 한․일․중 정상회의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대신, 리커창 중국 국무원 총리와 3국간 실질 협력의 발전 방안을 중점 협의하는 한편, 동북아 등 주요 지역 및 국제정세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할 예정입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의에서 남북정상회담의 결과를 설명하고,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한·일·중 3국간 협력을 더욱 강화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협의할 예정입니다.

문 대통령 취임 후 처음으로 열리는 이번 한․일․중 정상회의를 통해 3국간 협력이 제도화되고 에너지, 환경, 인적교류 등 다양한 실질 협력 분야에서 세 나라 국민들이 피부로 체감할 수 있는 성과가 도출됨으로써, 궁극적으로 동북아의 공동번영을 위한 협력 기반이 확충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한․일․중 정상회의 후 아베 총리와 양자회담과 오찬 협의를 갖고 한일 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 방안,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협력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