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정상회담

소식

남북정상회담 그 뒷 이야기와 B컷을 공개합니다

- 서로 술 한 잔 권하면서 건배! 화기애애한 만찬장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물냉'으로 통일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 2018.4.29


2018 남북정상회담 그 뒷 이야기와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직접 찍은 정상회담 B컷을 공개합니다. 

27일 이뤄진 만찬은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진행되었습니다. 
격식을 갖추기보다, 서로 술 한 잔 권하고 건배하며 식사를 함께 했습니다. 
참석자들은 "그 어떤 만찬보다 훨씬 더 자유롭게 이야기를 주고 받았다"고 전합니다. 
당초 2시간 정도 예정했으나 오후 6시30분 쯤 시작된 만찬은 밤 9시10분에야 간신히 마무리됐습니다.
참석자 모두 뜨거운 박수를 보냈던 제주소년 오연준군은  '바람이 불어오는 곳' 한 곡만 부를 예정이었으나 만찬 사회를 본 고민정 부대변인의 부탁으로 '고향의 봄'까지 불렀습니다.
이날 한국의 점심시간에 평양냉면집이 인산인해를 이룬다는 소식을 전해들은 순간 만찬 참석자들은 다함께 웃음을 터뜨렸다고 합니다. 
평양 옥류관 수석주방장이 평양에서 직접 공수해온 제면기에서 면을 뽑아 평양냉면을 대접했으며, 맛을 본 이들은 다들 깊은 맛의 육수에 감탄했습니다. 회담이 진행되기에 앞서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의제와 일정을 점검하는 우리측 수행원의 모습도 함께 공개합니다. 


평창동계올림픽에 이어 봄에 다시 만난 김정숙 여사와 김여정 북한 당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대화 내내 웃음이 이어졌습니다. 옆에 앉아있는 문재인 대통령도 흐뭇한 표정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한 잔 권하는 김여정 부부장. 김정숙 여사와 세 사람이 함께 건배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이날 많은 참석자들이 술을 권한 주인공. 송영무 국방장관과 서훈 국정원장에게도 술을 따라주는 모습입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대화를 나누는 사이,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은 리설주 여사에게 무슨 말씀을 들은 걸까요?


이미 구면인 현송월 단장과 김정숙 여사의 분위기도 자연스럽습니다. 서훈 국정원장과 탁현민 행정관도 웃고 있는데, 무슨 대화를 나눴을지 내용이 궁금합니다.


면발이 불지 않도록 평양 옥류관 수석주방장이 제면기까지 직접 공수해서 대접한 평양냉면. 쇠고기 닭고기 꿩고기로 낸 세 가지 육수가 어우러져 깊은 맛을 낸답니다.


이날 한국의 점심시간에 평양냉면집이 인산인해를 이룬다는 소식을 전해들은 만찬 참석자들은 순간 다함께 웃었다고 합니다.
물냉면 외에 양념이 된채로 국물이 약간 있는 비빔냉면도 나왔습니다. 쟁반냉면이라고도 들었다는데, 정확한 명칭은 확인이 필요합니다.


나란히 앉은 남북의 두 정상도 옥류관 평양냉면을 맛봅니다. 진지한 모습. 두 정상 모두 ‘물냉’ 으로 통일했습니다.


강경화 장관은 옥류관 평양냉면을 한 젓가락 먹자마자 곧바로 엄지 척! 맛에 감탄했다고 합니다.


판문점 평화의집 3층에 마련된 대기실에서는 남측 수행원들이 하루종일 세심하게 일정과 의제를 점검했습니다.
임종석 2018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은 스마트폰을 보다가 문득 생각에 잠긴 모습. 조명균 통일부장관과 주영훈 경호처장은 자료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정상회담 공식수행원인 강경화 외교부장관과 정경두 합참의장에게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이 무언가 이야기를 전하는 모습입니다. 천해성 통일부 차관의 모습도 보입니다.
 

서훈 국정원장과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선 채로 자료를 살피면서 대화를 나누고 있습니다. 뒤에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도 보입니다.


전세계가 주목했던 도보다리 회담의 현장. 새로 단장한 도보다리를 리허설 당시 점검하던 청와대 정의용 안보실장과 장하성 정책실장이 먼저 앉아봤습니다. 
불편하지는 않은지, 편안한 대화가 오갈 수 있을지, 점검 결과 만족스런 표정입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서울 표준시보다 30분 늦는 평양 표준시를 서울 표준시에 맞추겠다고 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판문점 평화의 집 대기실에 걸려 있는 바로 이 두 개의 시계를 보고 매우 가슴이 아팠다고 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부부와 환담을 나누던 김 위원장은 오늘 이렇게 좋은 합의를 만들었으니, 이번 계기에 북과 남의 시간부터 먼저 통일하자고 했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