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 기원 릴레이

배우 오만석

저희 아버지와 같은 실향민들이 하루 빨리 자유롭게 고향 땅을 밟을 수 있는 그런 날이 어서 왔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