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3년 만에 다시 잇는 동해북부선, 경제 활성화와 대륙 철도망 견인 > 뉴스룸 > 소식 | 남북정상회담


53년 만에 다시 잇는 동해북부선, 경제 활성화와 대륙 철도망 견인

2020-04-27



오늘 제진역에서는 판문점선언 2주년 계기 ‘동해북부선 추진 기념식’이 개최됐습니다.

행사에 참석한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기념사에서 “동해북부선 건설은 우리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새로운 ‘한반도 뉴딜’ 사업이다”라며, “이로써 한반도 신경제구상의 중심축 중 하나인 환동해 경제권의 혈맥이 완성되어 대륙과 해양을 잇는 동해안 시대를 열어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동해북부선은 강릉에서 제진역을 잇는 종단철도로 1967년 노선이 폐지된 후, 53년 만에 다시 복원될 기회를 맞이했습니다.

정부는 앞으로 지역사회와 긴밀히 협의해 내년 말 착공을 목표로 동해북부선 연결 공사를 조속히 추진해 나가겠습니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및 방역조치를 철저히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