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평양, 올림픽으로 함께 꿈꾸는 평화미래[2032 서울-평양 올림픽 공동유치 포럼] > 뉴스룸 > 소식 | 남북정상회담


서울-평양, 올림픽으로 함께 꿈꾸는 평화미래[2032 서울-평양 올림픽 공동유치 포럼]

2019-11-26



26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는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 공동유치를 위한 [2032 하계올림픽 서울-평양 공동유치 공감포럼]이 열렸습니다.

이번 포럼에서는 각 유관부처와 각계 전문가들이 모여 올림픽 남북 공동유치가 가져올 한반도 평화미래 비전을 제시하고, 올림픽 준비과정에서 이뤄질 수 있는 서울-평양 간 도시교류 등 새로운 미래상을 다양한 관점에서 바라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포럼에 참석한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2018년 평창올림픽이 뿌린 평화와 번영의 씨앗은 2032년 서울.평양 공동올림픽을 통해 평화와 번영의 꽃으로 활짝 필 것”이라며,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이 성사된다면 남북 스포츠 교류의 새로운 획을 긋는 한편, 도시 교류의 첫 모델이 되는 등 남북관계의 폭과 깊이 모두 이전과는 확연히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번 포럼은 통일부와 문화체육관광부, 서울특별시, 대한체육회 공동으로 개최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