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남북정상회담’ 4월 27일 개최 합의 > 뉴스룸 > 소식 | 남북정상회담


‘2018 남북정상회담’ 4월 27일 개최 합의

정책브리핑

2018-04-13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 날짜가 4월 27일로 확정됐습니다.

남북은 3월 29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2018 남북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고위급회담을 갖고 이같은 내용의 공동보도문을 채택했습니다. 남북은 이달 초 문 대통령의 대북특별사절단 방북을 통해 4월 말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한 바 있는데, 이번에 구체적인 날짜를 확정한 것입니다.

남북은 정상회담을 준비하기 위해 내달 4일 판문점 남측지역에서 의전, 경호, 보도 관련 실무회담을 개최키로 했습니다. 통신 실무회담의 날짜와 장소는 차후 확정하기로 했습니다.

3월 29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2018 남북정상회담’ 준비 고위급회담.

남북은 기타 제기되는 실무적 문제들은 문서교환 방식으로 계속 협의하기로 했습니다.

이날 회담은 우리측에서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천해성 차관,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참석했고, 북측에서는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 전종수 조평통 부위원장, 김명일 조평통 부장이 나왔습니다. 다음은 공동보도문 전문입니다.

[‘2018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남북고위급회담 공동보도문]

남과 북은 2018년 3월 29일 판문점 통일각에서 ‘2018 남북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개최하기 위한 남북고위급회담을 진행하였다. 회담에서 쌍방은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문제들을 협의하고 다음과 같이 합의하였다.

1. 남과 북은 양 정상들의 뜻에 따라 ‘2018 남북정상회담’을 4월 27일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 집에서 개최하기로 하였다.

2. 남과 북은 ‘2018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우선 의전, 경호, 보도 실무회담을 4월 4일 판문점 남측지역에서 진행하기로 하였으며, 통신 실무회담의 날짜와 장소는 차후 확정하기로 하였다.

3. 남과 북은 기타 제기되는 실무적 문제들은 문서교환 방식으로 계속 협의하기로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