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년, 선을 넘어

2007년 10월, 최초로 군사분계선을 걸어서 넘은 대통령

"이 걸음이 평화와 번영의 길로 가는
계기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2000년 이후 7년 만에 두 번째 남북정상회담이 평양에서 열렸습니다. 2007년 10월 2일 전 세계의 시선이 군사분계선을 통과하는 노무현 대통령의 발을 향했습니다. 하나의 땅을 두 개의 나라로 가른 하나의 선, 분단의 증거인 금단의 선을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으로 걸어서 넘었습니다.

평양 4·25문화회관 광장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서
처음 만난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

2

노무현 대통령 방북

3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정상회담 개최

4

<남북관계 발전과 평화
번영을 위한 선언
(10·4 선언)> 채택 발표

평화의 발걸음,
3일간의 기록

“이 시기 우리를 둘러싼 상황에 대한 냉정한 판단을 토대로 제게 맡겨진 책임만큼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2007년 10월 2일 서울 출발 노무현 대통령 대국민 인사

“저는 이번에 대통령으로서 이 금단의 선을 넘어갑니다. 제가 다녀오면 또 더 많은 사람들이 다녀오게 될 것입니다. 그러면 마침내 이 금단의 선도 점차 지워질 것입니다. 장벽은 무너질 것입니다”

2007년 10월 2일 노무현 대통령 군사분계선 통과 직전

“무엇보다 나는 이번 회담을 통해 신뢰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느낄 수 있었습니다. 상대를 존중하는 가운데, 서로 이해하려고 노력하고 역지사지하는 자세가 불신의 벽을 허무는 첩경이라는 사실을 다시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2007년 10월 3일 밤 노무현 대통령 답례 만찬에서

“돌아올 때는 제가 준비해 갔던 보자기가 조금 작을 만큼, 짐을 다 싸기가 어려울 만큼 성과가 좋았다고 생각합니다”

2007년 10월 4일 노무현 대통령 대국민 보고

10.4

남북관계 발전과 평화 번영을 위한 선언 주요내용

정상회담에서 남북은 정전체제의 종식과 항구적인 평화체제 구축의 필요성을 공감하고, 직접 관련된 3자 혹은 4자 정상들이 한반도 지역 내에서 만나 종전을 선언하는 방안을 협력하여 추진하는 데에 합의했습니다. 또 정치·군사·경제·사회문화 분야에서 다양한 공동사업을 진행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남북 정상은 이 같은 합의들을 담은 <남북관계 발전과 평화번영을 위한 선언(10·4 선언)>을 채택했습니다.

2007 정상회담 의의

회담은 <6·15 공동선언> 이후 7년간의 교류 경험을 토대로 그동안의 장애요인을 극복하고 관계를 발전시키기 위한 비전을 포괄적으로 제시했습니다. 이로써 2000년 정상회담으로 마련한 남북관계의 기본 틀을 더욱 튼튼히 하게 됐습니다.

특히 기존에 남북 당국이 전면적으로 다루지 못했던 군사문제, 평화체제 문제를 2007년 회담을 통해 논의하기 시작했습니다.

두 정상은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를 위한 의지를 재확인했으며 이를 실천하기 위한 공동노력에도 합의했습니다. 한반도 평화가 있어야 민족의 공동번영은 물론 아울러 노무현 대통령이 대한민국 정상으로서는 분단 이후 처음으로 군사분계선을 도보로 통과한 것에도 큰 역사적 의의가 있습니다. 이는 남북이 반세기 분단과 대결의 장벽을 넘어 평화와 번영으로 도약하고자 하는 소망을 대내외에 표명한 것이었습니다.